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톱클래스 | 경제 ]

“밀레니얼 일잘러를 연구합니다” - 박소령 퍼블리 대표

본문

 

〈일 잘하는 사람은 단순하게 합니다〉 〈일잘러의 정리법〉 〈일잘러들을 위한 이메일 가이드〉.
‘일하는 사람을 위한 콘텐츠 플랫폼’ 퍼블리(PUBLY)의 콘텐츠들이다. 퍼블리에는 날카로운 지적 자극을 주는 양질의 콘텐츠가 많은데, 그중 유독 ‘일잘러’ ‘사이드프로젝트’ ‘창업’ ‘퇴사’ 콘텐츠가 넘친다.

 

 

 

 

 

 

 

 

일의 정의가 달라지고 있다. 과거에는 ‘직장’의 개념이 었다면, 점점 ‘직업’에 가까운 개념으로 변모하고 있다.
‘어디에서 일할 것인가’가 아니라 ‘무슨 일을 할 것인가’ 로 관심사가 옮겨지는 상황. 조직이 개인의 미래를 보장해줄 수 없기에 개인 스스로가 자신의 경쟁력을 다져나가야 한다.
퍼블리는 세상의 변화를 기민한 촉수로 읽어내는 실력자들을 찾아 모은다. 남들보다 반보 앞서 트렌드를 읽는 이들을 찾아내 원고 청탁을 하기도 하고, 거꾸로 저자 지원을 받기도 한다. 박소령 퍼블리 대표는 “우리 콘텐츠에 반응하는 고객의 공통분모는 변화를 기민하게 좇는 사람들”이라며 “공기업에 다니거나 전문직 종사자들이 많고, 안정적인 대기업에서 일하는 직원은 많지 않다”고 했다. 대기업 직원이라도 신사업이나 마케팅 부서 직원들은 퍼블리 콘텐츠에 관심이 많고, 중소기업, 스타트업 종사자들 중에도 고객이 많다.
왜 밀레니얼은 ‘일잘러’에 관심이 많을까. 여기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복합적으로 혼재돼 있다.
첫째...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선주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